다시 새로운 한해가 시작되었다. 겪는 횟수가 늘어 날수록 감흥과 기대는 줄어 드는 느낌이다. 늘 시작되면 지키지도 못할 계획과 목표를 세우듯이 올해는 복습과 집중이란 목표를 세웠다. 읽은지 오래된 개발 관련 서적들을 다시한번 찬찬히 읽어 보기로 했다. 다른 책들도 가능하면 충동적으로 구매하지 않고 예전에 읽었던 책 중에서 다시 보고 싶었던 것이나 사 놓고 손이 가지 않았던 책들을 읽어 볼려고 한다. 집중은 그동안 너무 여기저기 기웃기웃 거리며 수박 겉핧기 식으로 호기심만 조금 채웠지 실속은 그다지 없었다. 관심사와 노력을 집중시켜야 할 것 같다. 개발에서도 플랫폼과 언어를 줄이고 집중해서 깊이를 더해야할 것 같다.
  
(노인 Z)

가끔 검은 머리 파뿌리 될때까지 프로그래밍을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하는데 이젠 노인 Z의 저 해커 영감들과 같이 될 날이 멀지 않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야기들 > 소소한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reCAPTCHA와 집단지성의 활용  (0) 2012.01.31
꿩 대신 닭?  (2) 2012.01.11
2012년...  (0) 2012.01.02
아이맥 구입  (8) 2010.04.25
아이폰 개발자 프로그램 갱신  (2) 2009.11.05
급격한 Objective-C 사용자 증가  (4) 2009.08.20

처음 스모킹 카운터를 올린 후에 필요에 따라 업그레이드를 해오다가 작년 2월쯤에 마지막 업그레이드를 하고는 손을 놓고 있었다. 더 추가할 것도 없는 것 같고 이정도면 대충 쓸만하다 생각하고 신경을 끊고 있었다. 후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나오면서 고해상도도 지원해야 되지 않나하는 생각이 들었지만 나중에 다른 업그레이드 할 때 같이 하자 생각하고 미루어 왔다.

한동안 인터페이스빌더를 사용하지 않다가 새로나온 스토리보드의 사용법도 익힐겸 스모킹카운터를 업그레이드 하기로 했다. 시작후 iOS5 이상만 지원한다는 사실을 알고 잠시 갈등을 했지만 '이젠 다들 업그레이드를 했을거야'란 자기최면을 걸고 그냥 그대로 만들기로 했다. 

예전 버전을 빌드 할려니 괜히 cocos2d를 쓴 부분이 있어 되지도 않고 그냥 앱스토어있는 스크린샷을 참고하기로 했다. 헌데 앱스토어에서 앱이 보이지를 않았다. '너무 오래 관리를 안하면 앱을 내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러나 한국 앱스토어를 제외하고 다른 나라의 앱스토어에서는 잘 나오고 있었다. 이상해서 애플에 메일로 문의를 해보니 몇달전 한국에 게임 카테고리가 노출된 이후로는 게임과 엔터테인먼트에 있는 17세 이상의 게임들은 한국 앱스토어에서는 출력되지 않는다는 답장이왔다. 담배와 관련이 있어 17세 이상이고 처음 올릴 때 서브카테고리를 엔터테인먼트로 선택을 해서 한국에서만 나오지 않은 것 같다. '이건 게임이 아닌데 이 어플도 영향을 받나?'라고 문의를 다시 해보았는데 '이해해 줘서 고맙다'라는 심오한 내용의 답장이 와서 포기했다. 어차피 업그레이드를 하면서 보조 카테고리를 더 적당한 곳으로 옮기면 되니...

OS X 라이언과 Xcode 4.2.1로 처음 작업을 했는데 라이언은 무겁고 Xcode는 죽는 횟수가 많고 안정적이지 않은 것 같다. 어제 앱스토어에 등록하는데 바이너리 업로드시 오류가 나면서 업로드가 되지를 않는다.

This bundle is invalid. The key UIRequiredDeviceCapabilities in the Info.plist may not contain values that would prevent this application from running on devices that were supported by previous versions. 


UIRequiredDeviceCapabilities 항목에 해당 아이템을 추가하고 이리저리 변경해서 올려도 결과는 마찬가지였다. Xcode에서 이해할 수없는 오류가 반복될 때의 가장 좋은 해결법중에 하나인 Xcode를 종료했다 다시 실행해도 오류는 사라지지 않았다. info.plist에서 UIRequiredDeviceCapabilities 항목을 삭제해 보았더니 오류없이 업로드되었다. 성공은 했지만 무엇인가 찜찜한...


이번에 변경하거나 추가한 부분은 레티나 디스플레이 지원, 통계 가로보기 추가, 디자인 변경과 함께 흡연한 지역을 보여주는 기능을 넣었다. 지도는 예전에 한 사용자가 메일로 추가해주었으면 좋겠다고 해서 넣어 보았는데 딱히 쓸모가 있는지는 모르겠다. 하긴 담배를 피면서 세는 어플도 딱히 필요한지는 모르겠다.

그외 양 캐릭터가 보기 싫다는 메일 내용도 생각이 났다. 그래서 양을 드래그 해서 옮기도록 만들었다. 정 보기 싫으면 튕겨서 화면 밖으로 나가도록 만들었다. 어디로 갔던지 제자리를 찾아 돌아 오긴한다.

혹시 다른 추가하거나 변경할 사항이 없나 해서 앱스토어의 리뷰들을 확인해 보았다. 그런데 유독 영국 앱스토어에서만 자정이 넘어가면 초기화되는 버그가 있다는 내용들이 있다. 전면은 하루 단위로 갱신이 되는데 그것을 버그로 여기는 것 같다. 다행히 최근에 '영국인 발견'이란 책을 읽어서인지 그다지 당황스럽지는 않았다. 메뉴 이름을 Today로 변경하고 타이틀바에 오늘의 날짜를 출력하여 하루단위라는 것을 강조 하도록 수정했다.

이 어플은 초기에 내가 사용하는데 의미를 두고 만들었지만 한달 쓰고 안쓰게 되었다. 몇일있으면 오는 2012년 부터는 써볼려고 하는데 얼마동안 사용할지 장담할 수는 없다. 가장 좋은 것은 금연을 하여 이런 어플을 안쓰고 안만드는 것이고 그전까지는 업그레이드를 계속 해볼려고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몇일 전 등록한 앱이 스토어에 등록 되었다고 메일이 왔다. 앱스토어에서 확인해 보니 등록이 되어 있었다. 스모킹카운터 이후로 근 3년만에 내 계정으로 어플을 올려 보는 것 같다. 초기 한국 앱스토어에서 주기율표를 찾아 보고 내가 하나 만들어 올려야 겠다고 생각한지 한참을 지난 지금에서야 만들어 올렸다. 이젠 주기율표 어플도 많은데 이걸 만들어야 되나 몇번 고민이 들었지만 iOS에 적응도 할겸 만들기로 했다. 광고를 넣어 볼까 했는데 마땅히 넣을 곳이 없어 그만 두었다.


번호순, 화학상태, 상온에서의 상태등으로 볼 수 있고 상세보기에선 위키피디아울프럼알파에서 관련항목을 볼 수가 있다. 헌데 울프럼알파는 간혹 앱을 사라는 화면을 뛰우는 것 같긴한데 그냥 넣었다.


가로보기 시에는 주기율표로 보이도록했다. 뒷부분 와서는 고민하는 것이 귀찮고 해서 이미지 없이 그냥 생코딩으로 구겨 놓고 서둘러 앱스토어에 올렸다. 아무리 무료지만 어플의 용도가 어정쩡한 것 같기도 하다. 쓰는 사람이 있어 사용후기들이 올라오면 참고해서 업그레이드나 해야겠다.

이젠 레티나 지원도 무시하고 방치한 스모킹카운터를 업그레이드 해야 겠다. 과연 아직 쓰는 사람들이 있을까 하는 의문은 들지만 내가 쓸려고 만들어 놓고 나도 안쓰는 이 상황에선 업그레이드가 필요한 것 같다. 처음 아무 생각없이 스토리보드로 작업해서 어쩔 수 없이 iOS5 이상만 지원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 난감하긴하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